* 9월 * /  안재동


  징검다리는
  흐르는 물살에 잘 버텨야 한다.
  자칫 중심을 잃어 제자리를 이탈하거나
  급류를 이기지 못해 떠내려가기라도 하면
  사람들의 미움을 한 몸에 받게 된다.
  여름과 가을 사이에서 9월은
  최대한 편하고 좋은 징검다리가 되려 애쓴다.
  사람들은 심성 고운 그런 9월을 사랑한다.

  길목을 지키는 존재란
  으레 긴장되고 분주하게 마련이지만
  가을의 길목에 선 9월은
  언제나 자신을 자랑스러워한다.
  풍성한 들녘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즐거운 마음을
  선선한 공기를 들이켜는 사람들의    싱그러운 호흡을
   푸르른 하늘을 쳐다보는 사람들의    반짝이는 눈동자를
   잘 알기 때문이다.

   9월의 들녘에선
   여름내 살쪄 올라 사람들을 뒤뚱거리게 했던
   무료와 권태의 비계 덩이들이
   예리하게 날 다듬은 낫이며 호미로
   부지런히 움직이는 농부들의 힘찬 손길에
   뭉텅뭉텅 떨어져 나가고 있다.







.